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사진=연합뉴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사진=연합뉴스)

서울 금천구의 한 빌라 베란다가 기울어 주민들이 대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소방과 금천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40분쯤 금천구의 한 3층짜리 빌라에서 건물 붕괴 우려 신고가 접수돼 소방과 경찰이 출동했다.

문제의 빌라는 발코니가 아래로 크게 기울어졌고 창틀과 유리창도 파손된 모습이었다. 구는 조만간 빌라에 대한 정밀 안전진단을 진행할 계획이다.

붕괴 위험에 해당 빌라 주민과 옆 빌라 거주자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빌라 주민 등 25명은 인근 호텔에서 당분간 머무를 예정이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으며 소방과 구청은 건물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