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52일 만에 누적 1만명
전파력 델타보다 2~3배 강해
검출률 1주 만에 26.7→50.3%
설연휴 전후 '만 명대' 단위 될 듯

전국 '방역체계 전환' 고심
대응체계 '고위험군 관리'에 방점
신속 전환땐 확진자 되레 늘 수도
정은경 "이르면 1말 2초 전국 시행"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오미크론 대응 체계 전환을 앞두고 오미크론 변이의 특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는 전파력이 델타 변이에 비해 두 배 높고, 중증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오미크론 대응 체계 전환을 앞두고 오미크론 변이의 특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는 전파력이 델타 변이에 비해 두 배 높고, 중증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1

해외 각국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을 일으킨 ‘주범’인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 상륙한 건 지난해 12월 1일이었다. 인천 교회발(發) 집단감염을 시작으로 오미크론은 인구 이동선을 타고 광주, 전남, 강원 등 전역으로 빠르게 퍼졌다. 그로부터 52일 만인 이달 22일, 오미크론은 델타보다 2~3배 강한 전파력을 앞세워 국내 ‘우세종’으로 자리잡았다. 델타가 우세종이 되기까지 걸린 시간(93일)보다 한 달 이상 빨랐다.

방역당국은 오미크론이 확산세 주도권을 쥔 만큼 당분간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주부터 시작되는 닷새간의 설 연휴를 전후로 국내 확진자 단위가 ‘천 명대’에서 ‘만 명대’로 달라질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단기간 안에 확진자가 급증하면 의료체계가 감당하지 못할 것이란 우려를 내놓고 있다.
◆오미크론 상륙 50여일 만에 ‘우세종’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4일 브리핑에서 “1월 셋째주(16~22일) 국내 확진자의 오미크론 검출률은 50.3%로 증가했다”며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됐다”고 말했다. 오미크론 검출률은 직전주(9~15일)엔 26.7%였다. 1주일 새 두 배 규모로 증가하면서 우세종 기준인 ‘50%의 벽’을 넘은 것이다.

오미크론 매주 두 배씩 늘어…"검출률 60% 넘는 순간 확진자 폭증"

오미크론 감염자는 매주 약 두 배씩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12월 다섯째주부터 1월 셋째주까지 주간 신규 오미크론 감염자는 615명→1393명→2679명→4830명을 기록했다. 누적 오미크론 감염자는 9860명이다.

‘확진자 급증’은 이제 피할 수 없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정 청장은 “오미크론은 높은 전파력으로 대량의 확진자가 급증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우리보다 먼저 오미크론을 경험한 나라의 경우 검출률이 60%를 넘는 순간부터 확진자가 폭증하는 경향이 뚜렷하다”고 했다. 의료계에선 이르면 이번주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고민에 빠진 오미크론 방역 전환
관건은 위중증 환자·사망자 수다. 보통 확진자 증가 후 2~3주 시차를 두고 위중증 환자가 늘어난다. 오미크론 비중이 90% 이상인 미국은 위중증 환자가 1만 명에서 2만 명 이상으로 두 배로 뛰었다. 방역당국은 이날 전국의 코로나19 위험도를 ‘중간’에서 ‘위험’으로 격상했다.

방역당국이 ‘전국 방역체계 전환’을 두고 고심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오미크론 대응체계로 신속히 전환하라”고 지시했지만, 보건복지부는 “확진자 수뿐만 아니라 유전자증폭(PCR) 검사 여력 등을 함께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오미크론 대응체계의 방점이 ‘전체 확진자 규모 억제’보다 ‘고위험군 관리’에 찍혀 있는 만큼 오히려 확진자 급증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고위험 환자의 조기진단·치료에 집중하면 역으로 위험요소가 낮은 젊은 국민들의 진단·치료는 느슨해진다”며 “이로 인한 전파 확산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타이밍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26일부터 광주·전남·평택·안성 등 4개 지역에 오미크론 방역체계를 시범 적용하기로 했다. 정 청장은 “이르면 1월 말~2월 초 (신규 방역체계를) 확대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26일부터 접종완료자에 한해 격리 기준을 일부 완화하기로 했다. 확진자 급증으로 인해 사회필수기능이 마비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백신 접종완료자는 앞으로 코로나19에 걸려도 1주일만 격리하면 된다. 기존 10일에 비해 격리기간이 3일 단축됐다. 단 2차 접종 후 90일이 지나지 않아야 하며, 3차 접종을 했더라도 14일이 경과해야 한다. 미접종자는 기존과 같이 10일간 격리된다. 밀접접촉자의 경우에도 접종완료자는 격리 없이 수동감시로 전환되고, 미접종자는 7일간 격리해야 한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