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백신접종 사망자 분향소 기습 설치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비판하는 취지로 결성된 시민단체 '코로나19 진상규명 시민연대'가 23일 서울 도심에 코로나로 숨진 사망자들과 백신 접종 뒤 숨진 이들을 추모하는 합동분향소를 기습 설치했다.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서울시청 건너편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앞 인도에 가로 5m·세로 5m 크기의 천막 3동과 가로 5m·세로 3m 크기 천막 2동을 설치했다.

시민연대는 26일 개소식을 열고 분향소 운영을 위한 집기와 사망자 영정 사진을 비치할 예정이다. 단체는 유족들로부터 현재까지 서른 개 남짓한 영정사진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김두천 시민연대 상임회장은 "코로나로 숨진 사망자가 7천명에 육박하는 상황에 제대로 장례조차 치르지 못한 이들을 위로한다는 의미로 분향소를 만든 것"이라며 "정부가 해야 할 일을 시민단체가 하는 게 온당한 일이냐"고 말했다.



시민연대는 당초 시청 앞 서울광장이나 청계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하려다 당국으로부터 허가를 받지 못하자 기습 설치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중구청은 24일 천막 강제 철거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