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출 사실 인지 뒤 시스템 보완 조치
로젠택배 "고객 개인정보 유출…2020년 1∼11월 일부 고객"

로젠택배를 이용한 일부 고객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로젠택배는 2020년 1월~11월 당사 이용고객 중 일부의 이름, 휴대전화 번호 또는 유선전화번호, 주소 정보가 유출됐다고 전날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회사 측은 "실제 유출된 정보는 확인 중"이라며 "확인이 완료되는 즉시 대상 고객에게 유출 통보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젠택배는 유출 경위에 대해 "당사 대리점과 계약을 맺고 택배를 배송하는 배송 기사의 부주의로 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로젠택배는 유출 사실을 인지한 뒤 시스템 보완 조치를 완료했다면서 이번 사건으로 인해 피해가 발생했다면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로젠택배는 "고객님의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해왔으나, 소중한 고객님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