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을 통보한 여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조현진(27) /사진=연합뉴스

이별을 통보한 여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조현진(27) /사진=연합뉴스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를 살해한 조현진(27)씨가 검찰에 송치됐다.

조씨는 21일 오전 10시 30분께 천안 동남경찰서 유치장에서 빠져 나와 호송차에 올랐다.

이날 밝은 갈색으로 염색한 머리에 검은 패딩을 입은 채 모습을 드러낸 그는 범행 동기와 심정, 유족에게 할 말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미안하다"고 짧게 답했다. 마스크를 벗지는 않았다.

조씨는 지난 12일 오후 9시께 천안시 서북구에 위치한 전 여자친구 A씨의 집 화장실에서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시 집안에는 A씨의 어머니가 있었으며, 조씨는 범행 뒤 자신의 집으로 달아났다.

경찰은 지난 19일 조씨의 혐의 사실에 대한 증거가 충분하고, 범행이 잔인한 점 등을 고려해 조씨의 신상을 공개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