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00일에 돌입한 제15차 세계산림총회

산림청은 제15차 세계산림총회 D-100일 앞두고 완벽한 방역체계 구축과 다양한 행사를 차질없이 준비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오는 5월2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총회는 세계 100여 개국의 정부와 국제기구, 시민단체, 학계, 기업, 산림 및 환경 분야에 관심 있는 1만여 명이 참석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준비 중이다.

지난 2015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열린 제14차 총회에서는 4000여 명이 참석했다.

산림청은 총회에서 평화산림이니셔티브 등 국제적으로 주도하고 있는 협력 프로그램들의 참여국을 확대하고, 국제 산림 협력 성과 등을 총회 공식 결과물에 담아 기후 위기와 코로나 19 시대에 산림을 통해 국제사회에서 리더십을 강화할 계획이다.

‘제15차 세계산림총회’ 개막 100일 전(D-100)을 맞아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본격적인 홍보 활동도 시작한다.

전국 자연휴양림을 예약할 수 있는 숲나들e 누리집을 통해 100일 전(D-100) 행사(이벤트)를 개시했다.

총회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KTX, 서울 지하철·버스 등을 통해 행사 홍보를 본격 시작한다.

또 21일에는 서울 코엑스 라이브플라자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2022 세계산림총회 100일 전(D-100) 성공 개최 기원 응원 메시지 캠페인도 열었다.

세계산림총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응원하는 메시지 남기기 행사(이벤트)에 참여한 국민들에게 총회 문구가 새겨진 기념품을 제공하는 등 가족과 함께 코엑스를 찾은 많은 국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박은식 산림청 세계산림총회 준비기획단장은 “세계산림총회 성공 개최를 염원하는 전 국민의 응원 메시지가 온·오프라인 상에서 이어지고 있다”며 “국민들의 뜻을 모아 남은 100일 동안 철저히 준비해 우리나라가 전 세계 산림 정책을 선도하는 국가로 발돋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