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 이방원' 속 목 직각으로 꺾인 말
결국 목숨 잃은 것으로 알려져

제작진 사과했지만…
앞서 방영된 사극에서도
비슷한 장면 찾아내며 의혹 제기
/사진=KBS '태종 이방원'

/사진=KBS '태종 이방원'

'태종 이방원' 방송에서 목이 꺾여 고꾸라진 말이 결국 숨을 거둔 사실이 알려진 후, 제작진이 사과했지만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방송된 대하드라마뿐 아니라 최근까지 방영된 사극에서도 비슷한 장면을 찾아내며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KBS는 지난 20일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 중 이성계(김영철)의 낙마 장면을 촬영하던 중 목이 꺾였던 말이 사망한 사실을 알리며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사과했다.

KBS는 "낙마 촬영은 말의 안전은 기본이고 말에 탄 배우의 안전과 이를 촬영하는 스태프의 안전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매우 어렵다"며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실제 촬영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의 상체가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고,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논란이 불거진 후 확인한 결과 촬영 후 일주일 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는 게 KBS 측의 입장이다.
/사진=동물 단체 카라

/사진=동물 단체 카라

해당 장면은 동물 단체 카라가 현장 스태프가 말의 다리에 묶은 와이어를 잡아당겨 넘어뜨려 촬영을 한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태종 이방원' 촬영 책임자를 경찰에 고발하면서 알려졌다.

카라 측은 이와 함께 "성인 남자들이 뒤에서 줄을 당겨 달리는 말을 넘어뜨렸다"며 "배우는 스턴트맨이었지만 안전장치 없이 일반 보호장구만 주어졌고, 결국 배우도 떨어져 잠깐 정신을 잃었고 부상으로 촬영이 멈춰졌다"는 '태종 이방원' 스태프 증언을 전했다.

동물자유연대 측도 촬영 당시 현장 영상을 공개하며 "많은 이들이 우려했던 대로 말을 쓰러뜨리는 장면을 촬영할 때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넘어뜨린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태종 이방원' 제작진을 비판했다.

이와 함께 "공식적으로 말의 생존여부와 안전확인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시청자들은 CG인 줄 알았던 장면이 말을 일부러 넘어뜨리고, 심지어 이 일로 목숨까지 잃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공분했다.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는 낙마 촬영을 진행한 '태종 이방원'을 폐지하라는 청원이 연이어 나오고 있다.
/사진=KBS 시청자권익센터

/사진=KBS 시청자권익센터

KBS 청원 글은 한 달 동안 1000명 이상 동의하면 해당 부서 책임자가 답변해야 한다. '태종 이방원'의 동물 학대에 항의하는 청원글 중엔 동의자 수 1만 명을 넘긴 글도 있는 만큼 KBS의 추가 입장에 이목에 쏠리는 상황이다.
/사진=KBS 1TV '정도전' 낙마 장면 캡처

/사진=KBS 1TV '정도전' 낙마 장면 캡처

/사진=KBS 2TV '연모' 속 낙마 장면 캡처

/사진=KBS 2TV '연모' 속 낙마 장면 캡처

여기에 이전에 방송에서 등장했던 비슷한 구도의 장면들까지 모두 의심받고 있다. '태종 이방원' 1회에 등장했던 낙마 장면을 비롯해 KBS 1TV '정도전', KBS 2TV '연모' 등 종영한 드라마에서도 목이 직각으로 꺾이며 바닥으로 넘어지는 말이 등장했다는 점에서 "단순 사고가 아니라 관행이 아니었냐"며 공영 방송인 KBS에서 동물을 '소품' 취급하는 행동을 한 것에 비난했다.

현행 동물보호법은 '도박, 광고, 오락, 유흥 등의 목적으로 동물에게 상해를 입히는 행위'는 동물 학대로 규정하고 있는 만큼 추가로 의혹이 제기된 장면들도 '태종 이방원'에서 문제가 된 장면과 동일한 방식으로 촬영됐다면 비난은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