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폐쇄로 인명피해는 없어
4시간 40여분 만에 화재 진압
지난 1일 대형 화재가 발생한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보일러 공장에서 20일 오후 또 불이 났다. 사진은 1일 오전 7시48분께 귀뚜라미보일러 공장 화재 당시 검은 연기가 치솟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 1일 대형 화재가 발생한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보일러 공장에서 20일 오후 또 불이 났다. 사진은 1일 오전 7시48분께 귀뚜라미보일러 공장 화재 당시 검은 연기가 치솟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충남 아산 귀뚜라미보일러 공장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해당 공장은 지난 1일 대형 화재가 발생한 장소다.

20일 아산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41분께 공장에서 연기가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해보니 불이 난 곳은 귀뚜라미 공장 '가'동으로 지난 1일 화재가 발생한 공장 2곳 중 한 곳이었다.

소방당국은 발화 지점을 찾기 위해 내부 진입을 시도했지만 지난 화재로 건물 붕괴 위험이 있어 외부에서 진화 작업을 벌였다.

지난 화재로 공장이 폐쇄된 상태라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고, 불은 오후 10시20분께 완전히 진압하는데 성공했다.

소방당국은 날이 밝는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