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 방역패스 적용 논란에…
당국 "임신부 백신접종, 임신·출산에 영향 없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임신부의 코로나19 감염 위중증률이 높기 때문에 예방접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0일 백브리핑에서 "당국은 코로나19 고위험군인 임신부는 예방접종이 필요하다고 안내하고 있다"며 "감염된 임신부는 동일 연령대의 비임신 여성보다 위중증률이 9배 수준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임신부에 대한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적용을 두고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접종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방역 당국은 해외 연구 결과를 근거로 백신 접종이 임신과 출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미국에서도 임신부 코로나19 환자는 비임신 여성에 비해 중환자실 입원은 3배, 인공호흡기 치료는 2.9배, 사망률은 1.7배 올라간다는 연구 결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신부 예방접종 부작용에 대한 연구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주의 깊게 진행하고 있다"며 "미국, 이스라엘 등의 연구 결과에서도 조산, 유산, 기형아 발생비율에 차이가 없어, 예방접종이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점이 계속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임신부는 필수적인 예방접종 권고 대상으로 전 세계적으로도 임신부에 접종을 권고하지 않는 나라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유럽의약품청(EMA)도 예방접종으로 임신 합병증, 유산, 조산, 태아에 나타나는 부작용 등의 위험이 증가한다는 징후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EMA 역시 지난 18일, 접종을 통한 편익이 접종에 따른 잠재적 위험보다 훨씬 더 크다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방역 당국은 조산이나 저체중아 분만 등의 위험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더 높아진다는 점도 강조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18개국이 참여한 연구에서 코로나19 확진 임신부가 비감염자에 비해 조산 위험은 59%, 저체중아 분만 위험은 58%"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임신부 확진자에게서 출생한 신생아 중 13%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당국은 예방접종 후 일반적인 이상반응에 대해서도 크게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대응단 접종관리팀장은 "임신부도 접종을 받으면 경미한 전신 이상반응, 발열, 두통, 근육통 등의 이상반응이 발생할 수 있다"며 "경미한 이상반응은 아세트아미노펜 등 임신부에게도 안전한 약제로 충분히 조절이 가능하며, 이는 태아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홍 팀장은 이어 "일부에서 나타나는 이상반응을 걱정하기보다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이나 감염이 태아에게 미칠 영향을 더 신중히 받아들여 감염 자체를 예방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방역 당국은 현재 운영 중인 코로나19 영유아 환자용 병상이나 임신부 확진자를 위한 분만실 등 특수 병상을 추가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전 세계적으로 소아 청소년의 입원율이 올라가고 있다는 보고가 제기되는 상황으로, 이에 맞게 특수 병상을 추가 확충하는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