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건희는 최순실 시즌2" 국힘 "패륜아가 대통령 되면 되겠나"
연쇄 고소·고발…李 '대장동·장남', 尹 '무속·부인' 이슈 논란
위험수위 치닫는 '네거티브·폭로 대선'…"유권자 혐오만 부추겨"

대선을 50일 남겨두고 여야 모두 네거티브 선거전에 '올인'한 모양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 파일이 공개되자, 맞불 성격으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욕설' 녹음 파일이 공개되는 등 난타전이 가열되고 있다.

'폭로 대선'이라는 말이 오갈 정도다.

여야가 상대 후보 흠집내기에만 열을 올리면서 정책 이슈는 뒷전으로 밀리고 정치 혐오증을 부추긴다는 비판이 나온다.

[대선 D-50] '7시간 통화'에 '욕설 녹취록'까지…역대급 진흙탕 선거(종합)

'굿바이 이재명' 저자인 장영하 변호사는 18일 국회에서 이 후보의 욕설과 막말이 담긴 160분 분량의 통화 녹음 파일 34건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성남시장 재직 시절인 2012년 이 후보가 전화로 형 재선 씨와 형수 박인복 씨에게 원색적인 욕을 하는 내용이 담겼다.

장 변호사는 회견에서 "이 후보가 전화로 형과 형수에게 개XX, XX놈, X신, 찌질이, 불쌍한 인간 등 모멸적 욕설을 반복적으로 퍼부었다"고 지적했다.

이날 회견은 국민의힘 선대본부의 클린선거전략본부가 직간접적으로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형과 형수 사이에서의 패륜이 드러나는 사람이 대통령이 돼서 되겠느냐"며 이 후보의 '욕설' 논란을 정조준했다.

이에 대해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페이스북에서 "오히려 잘된 일이다.

이재명에 대한 오해를 풀 수 있는 파일"이라며 "안 들어본 사람들은 꼭 들어보십시오. 오해는 쉽게 풀린다"고 말했다.

지난 16일에는 MBC 시사프로그램을 통해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 파일이 공개됐다.

김씨가 유튜브 매체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지난해 7월부터 12월 초까지 52차례에 걸쳐 통화한 내용이다.

김씨는 통화에서 이 기자에게 윤 후보의 선거 캠프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며 캠프 합류를 요청하거나 선거 캠페인 콘셉트를 상의했다.

진보 진영의 '미투' 이슈와 관련해선 "돈 안 챙겨주니 미투 터지는 것",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안희정 편"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민주당은 김씨의 '7시간 통화'에 대해 "최순실 시즌 2", "천박한 인권인식" "국가적 망신"이라며 대대적인 역공을 폈다.

[대선 D-50] '7시간 통화'에 '욕설 녹취록'까지…역대급 진흙탕 선거(종합)

양당이 후폭풍 차단에 총력전을 펼치는 가운데 두 후보는 각각 '욕설' 및 '7시간 통화'에 대해 잇달아 사과했다.

이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윤 후보 역시 전날 기자들에게 "어찌 됐든 많은 분들 심려를 끼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뿐 아니라 이 후보의 '대장동' 의혹이나 장남의 불법도박 및 성매매 의혹, 윤 후보의 '무속' 논란과 김건희 씨의 허위 이력 의혹 등도 네거티브 공세의 소재로 활용되고 있다.

고소·고발도 난무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욕설 녹음 파일'을 공개한 장 변호사를 후보자 비방죄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앞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김건희 씨를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최초 제보자 사망과 관련해 '간접 살인' 등의 발언을 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도 고발했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 이 후보를 비롯해 유동규·정진상 등 관련자들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지난해 고발했다.

'7시간 통화'를 녹음한 서울의소리와 이를 보도한 MBC에 대해서도 허위사실공표 혐의 등으로 고발한 상태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과거 문재인은 '사람이 먼저다', 박근혜는 '신뢰와 원칙', 이명박은 '경제' 같은 대표적인 포지티브(긍정적) 이미지가 있었는데, 두 사람은 그런 것이 약하다"고 지적했다.

또 "윤석열의 공정 화두는 처가 이슈로, 이재명의 유능한 이미지는 대장동 이슈로 훼손되다 보니 양측이 네거티브에 몰두하는 것"이라며 "지지자들이 볼 때 후보의 장점이 잘 안 보이면 상대의 나쁜 점을 찾는 데 집중하게 된다"고 말했다.

[대선 D-50] '7시간 통화'에 '욕설 녹취록'까지…역대급 진흙탕 선거(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