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물보호연합 소속 회원들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동물학대 강력처벌' 촉구하는 모습. /사진=뉴스1

한국동물보호연합 소속 회원들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동물학대 강력처벌' 촉구하는 모습. /사진=뉴스1

대낮 도심 대로에서 강아지 2마리가 트럭에 매달려 끌려갔다는 국민신문고가 접수돼 경찰에 수사에 착수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지난 15일 낮 12일 58분께 광주 북구 문흥동 왕복 8차선 도로에서 강아지 2마리가 트럭 뒤에 매달려 끌려갔다는 신고가 국민신문고에 접수됐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신고가 접수된 트럭은 대기 신호가 바뀌자 차선을 바꾸며 점차 속도를 냈고, 매달린 강아지들은 제대로 따라가지 못하고 넘어지기도 했다. 트럭 안에는 다른 개들도 타고 있었다.

경찰은 트럭에 실은 개들 중 일부가 밖으로 떨어졌을 가능성도 있지만 고의로 강아지를 매달고 주행한 것으로 확인되면 동물보호법상 동물학대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경찰은 당시 상황 파악은 물론 운전자 특정을 위해 인근 지역 CCTV를 확인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