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 프로젝트 '치매예방 아이디어'로 우승 이봉주씨
이봉주 씨 "부모님과 통화때 세 단어 기억못하면 치매 의심을"

“치매 초기 검사로 단어 3개를 잘 기억하는지 알아보는 방법을 많이 씁니다. 가령 아들 취미가 축구, 레고, 그림이라고 알려준 뒤 부모님이 잘 기억못하시면 치매 초기 증상을 의심해 보세요.”

대한상공회의소가 작년 8월 시작한 ‘2021 국가발전 프로젝트’ 아이디어 공모전이 지난 2일 막을 내렸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등 유명 기업인이 심사위원과 멘토로 나서 화제를 모았다. 4000여 명이 지원한 대국민 공모전의 최종 우승작은 치매 예방 10분 통화 프로젝트인 ‘사소한 통화’가 차지했다. 부모님께 영상통화로 간단한 진단 질문을 해 치매를 조기에 인지한다는 아이디어로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 아이디어의 주인공은 서울에 사는 16년차 직장인 이봉주 씨(사진). 17일 만난 이씨는 “아낌없는 조언을 해준 심사위원과 멘토들 덕분”이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씨 팀이 제안한 ‘사소한 통화’는 치매 진단검사(K-MMSE)와 영상통화를 결합한 점이 특징이다. 영상통화를 이용해 간단한 질문으로 치매 증상을 조기에 발견해보자는 게 이씨와 동료들이 낸 아이디어다.

이씨는 “멘토를 맡아준 이유경 포스코엔투비 사장의 조언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아버지가 치매를 앓았던 이 사장의 멘토링 덕분에 구체적인 질문 문항을 구성할 수 있었다. 이씨 팀은 서비스 구현 방안을 논의 중이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