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헬프셸터(helpshelter) 인스타그램

출처=헬프셸터(helpshelter) 인스타그램

주인의 사망으로 방치된 강아지의 사연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경기 성남시 산하 유기동물 보호소인 '헬프셸터'(helpshelter)는 지난 12일 인스타그램에 "주인 사망으로 입소했다. 믹스견 여아로 몸무게는 6.2㎏이고 나이는 7살로 추정된다"는 글과 함께 구조 당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강아지는 쓰레기와 이불 등이 너부러져 난장판이 된 방에서 발견됐다. 두꺼운 쇠줄이 목을 두르고 있었다.

보호소는 "대체 그곳에서 무엇을 보고 듣고 얼마나 오랜 시간을 홀로 외로움에 견뎌냈을지 감히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모든 유기견을 위해 최선을 다해줄 수 있는 입양처를 찾는데 많은 노력을 기하고 있다. 좋은 마음과 책임으로 동참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강아지는 공고기한 내에 새 주인을 찾지 못하면 안락사될 수도 있다. 성남시 유기견 정보에 따르면 기한은 오는 20일까지다.
출처=헬프셸터(helpshelter) 인스타그램

출처=헬프셸터(helpshelter) 인스타그램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