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발전시민연대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 조속히 추진해야"

경남 창원시소상공인연합회와 마산합포구소상공인연합회 등으로 구성된 창원발전시민연대는 23일 창원시의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가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을 조속히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최근 마산해양신도시와 서항친수공간 수변공간이 개장되고 이로 인해 사람들이 모이면서 모처럼 마산합포구 상권 활성화 움직임이 보인다"며 "그러나 일부 단체가 주거 세대 수가 과다하다거나 구도심 상권이 죽는다는 등 문제로 반대하고, 시의회도 마산해양신도시 사업을 방해·지연시킨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 때문에 마산해양신도시 개발로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이라는 기대를 무참히 짓밟히는 느낌"이라며 "마산해양신도시는 창원시민뿐만 아니라 외부 관광객들도 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창원시장은 구도심 상권이 해양신도시 상권과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시의회는 사안을 정치적으로 휘두르지 말고 민생부터 챙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창원발전시민연대는 기자회견이 끝난 뒤 시의회 앞에서 창원중부경찰서까지 행진하며 경찰을 상대로 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 관련 의혹 수사를 신속히 마무리해달라고 촉구했다.

경찰은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 공모 과정에서 불거진 시장 측근 개입 의혹 등에 대한 시민단체 고발장을 접수하고 현재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시의회는 최근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행정사무조사를 하기로 의결하고 특별위원회를 출범한 바 있다.

특별위원회가 조시 기간·대상 등을 명시한 조사계획서 작성을 마치고 본회의 의결 절차를 거치면 본격 조사가 시작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