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의 강화된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오는 20일부터 수도권 모든 학교와 비수도권 과대·과밀학교의 전면등교가 중단되고 등교수업과 원격수업이 병행된다.

지난 16일 정부는 이 같은 학사운영 조치를 발표하고 초등학교 1·2학년은 매일, 3∼6학년은 4분의 3 등교로 밀집도를 6분의 5로 조정하고,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전교생의 3분의 2가 등교할 수 있도록 했다.

원격수업이 다시 병행되는 것은 지난달 22일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에서 전면등교에 돌입한 지 4주 만이다.

일부 지역은 정부 조치보다 등교수업 방역 기준을 강화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초등학교의 경우 밀집도 제한을 교육부가 제시한 6분의 5보다 높은 3분의 2로 정했다. 초1·2학년이 매일 등교하면 3∼6학년은 절반만 등교가 가능해 하루 2개 학년은 원격 수업을 해야 한다.

교육부 차원에서는 조기방학을 검토하지는 않고 있지만 조기방학을 권고하는 지역도 있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각 학교는 수업일수 등 교육과정을 살펴보고 가능하다면 조기 방학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경남지역 일부 학교는 지난 17일부터 당초 일정보다 1주일가량 빨리 방학에 들어갔다.

이번 학사운영 조치는 학교별 겨울방학 시점으로 종료된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둔화를 장담할 수 없는 만큼 내년 새학기도 정상 등교가 가능할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최근 1주일(12월9∼15일)간 전국 유치원·초·중·고등학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869명으로 집계됐다. 전면등교 시작일(11월22일) 전후의 3주 전(11월18∼24일)의 456.6명과 비교하면 1.9배 급증한 셈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