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 옥수동주민센터에서 어르신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완료 스티커를 신분증에 부착받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성동구 옥수동주민센터에서 어르신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완료 스티커를 신분증에 부착받고 있다. 사진=뉴스1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추가접종)을 받은 성인이 1000만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잠정집계한 결과 총 1000만480명이 3차 접종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전체 인구의 19.5%에 해당한다.

가장 먼저 접종을 시작한 60세 이상 인구 대비로는 절반이 넘는 51.2%가 추가접종을 마쳤다. 3차 접종은 지난 10월 25일 60세 이상 고령층 및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시작됐다.

추진단은 3차 접종을 받는 간격을 기본접종 완료 후 3개월로 단축되고 지난 12일부터 사전예약 대상에 18세 이상 성인을 포함하면서 추가접종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까지 전체 인구의 38.0%, 60세 이상 인구의 70.1%가 사전예약을 마쳤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