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화성시는 갯벌김 마음다해 김이 국내 출시 3개월 만에 미국으로 첫 수출길에 올랐다고 15일 발표했다.

마음다해 김은 화성시 어민들이 직접 생산한 고품질의 원초를 경기남부수협이 수매해 직접 가공한 조미김으로 맛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10일 미국 뉴욕으로 컨테이너 1, 1.4, 한화 21백만 원 상당의 김이 첫 수출됐으며, 이달 말까지 시애틀과 LA, , 사이판, 캐나다, 밴쿠버, 토론토까지 수출이 확정된 상태이다.

화성시 남부수협 관계자는 "마음다해 김의 올해 미국 수출계약 물량은 총 6.4, 한화 1억원 상당이다"며 "2022년에는 280, 한화 72억의 수출고를 올릴 전망이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번 미국 수출은 북미 시장 대형 한인마트 입점까지도 포함돼 미국 내 화성 갯벌김의 우수성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승만 화성시 경기남부수협조합장은 출시하자마자 해외 각지에서 러브콜을 받게 된 건 모두 해양수산부, 경기도, 화성시의 적극적인 수출 마케팅 지원 덕분이라며, “미국 월마트와 중국, 일본 등 여러 곳과 수출 협의가 진행 중으로 앞으로 더 많은 곳에 화성 갯벌김을 소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화성=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