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 5~8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려
서울시 3년째 참여..310㎡ 전시공간 확보
서울시가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2’에 25개 혁신기업과 함께 참여한다. 전시공간은 310㎡(약 94평)로 역대 최대 규모다.

서울디지털재단은 15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CES 2022 서울관 출범식’을 개최했다.

‘CES 2022’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 주관으로 내년 1월 5일부터 8일까지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다. 삼성, LG, SK텔레콤 등 국내 대기업들과 구글, 아마존, 소니 등 글로벌 기업, 디지털 신기술을 보유한 전 세계 스타트업들이 참여하는 기술 교류의 장이다.

CES에 서울관이 운영되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첫번째로 참여했던 ‘CES 2020’에서는 290㎡ 규모 전시공간에 20개 기업이 참여했고 ‘CES 2021’의 경우 코로나19로 기업 15곳과 함께 온라인 전시를 진행했다.

이번 CES에 참여하는 서울관은 전시규모와 참여기업 수를 키웠다. 전 세계 스타트업들의 전시공간인 유레카 파크에 310㎡규모로 조성된다. 교통·환경(5곳), 안전·건강(7곳), 경제·리빙(13곳) 등 서울 소재 총 25개 혁신기업이 참여한다. 사물인터넷(IoT)기기로 개인맞춤형 영양관리를 해주는 알고케어와 글자를 영상으로 자동 변환하는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웨인힐스벤처스, 얼굴 스캔 및 빅데이터로 안경을 추천하는 안경주문용 앱 콥틱 등이 이번 CES에 참여하는 대표 기업들이다.

특히 서울디지털재단은 플러그앤플레이(PnP), 한국무역협회와 협력해 CES 참여기업들의 글로벌 사업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PnP는 구글, 페이팔 등 글로벌 혁신기업을 키워낸 미국 실리콘밸리 투자사다.

이번 CES 서울관은 서울디지털재단과 함께 국민대학교 산학협력단(AI 양재 허브 위탁 운영 기관), 경희대학교 LINC+사업단, 성균관대학교 LINC+사업단이 공동 운영키로 했다.

강요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은 "서울관을 통해 서울 소재 기업들의 기술 솔루션을 세계에 소개하고, 서울시 스마트정책을 홍보할 계획"이라며 "2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되는 이번 CES에서 혁신기업들이 글로벌 무대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