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피해 신고 없어"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14일 오후 5시19분께 제주 서귀포시 서남서쪽 41km 해역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진앙은 북위 33.09도, 동경 126.16도이다. 진원의 깊이는 17km로 추정된다.

기상청은 피해 여부를 확인 중에 있으며, 지반이 연약한 곳은 피해가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기상청은 지진이 발생한 직후 지진 규모 5.3으로 발표했다가 바로 4.9로 하향 조정했다.

지진 발생 위치도 서귀포시 서남서쪽 32km 해역에서 41km 해역으로 수정했다.

이날 오후 5시40분 기준 소방청에 신고된 피해내역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전국적으로 지진을 감지했다는 신고는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광주·전남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0분 기준으로 집과 사무실 등이 흔들린다는 신고가 각각 10여건 접수됐다.

제주도민들 사이에서는 가전제품 및 시설물이 흔들렸다는 증언도 이어졌다.

이날 제주 앞바다 지진은 한반도에서 발생한 지진 중 역대 11번째 규모에 해당한다.

진도 규모가 가장 컸던 지진은 2016년 9월12일 경북 경주시 남남서족 8.7km에서 발생했던 규모 5.8 지진이었다. 그 다음은 2017년 11월15일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8km 지점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이다.

이날 지진의 지역별 계기진도는 제주 5, 전남 3, 경남·광주·전북 등 2이다. 계기진도 5는 거의 모든 사람이 진동을 느끼고 그릇, 창문 등이 깨지기도 하며 불안정한 물체는 넘어지는 수준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