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공무원 확진 26명까지 늘어
집단감염 우려…시 예산안 심사 일정 차질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 부시장 중 한 명이 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시청 내 집단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서울시 부시장 3명 중 1명인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7일부터 전날까지 22명이 확진된 데 이어 A씨 등 4명이 추가 확진됐다. A씨는 서울시청 서소문청사(별관)에서 근무한 기존 확진자와는 달리 본청에 집무실이 있다. 본청 근무 고위 공무원이 확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서울시청 공무원은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총 26명이다. 시는 1차 검사에서 음성이 나온 밀접접촉자를 대상으로 이날 2차 검사를 실시했다. A씨는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기존 확진자와 회의 등에서 마주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방역당국인 지방자치단체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서울시청에서 10명 이상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은 지난 7월 이후 5개월 여 만이다. 당시엔 동작구 소재 사우나에서 나온 추가 확진자가 시청 서소문청사에서 근무하다 동료에게 전파해 총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차관급 공무원까지 확진을 받으면서 내년도 시 예산안 심사 재개 시점이 불투명해졌다”고 말했다. 서울시의회는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본심사를 10일 속개할 계획이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