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귀국해 국내 첫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은 목사 부부가 퇴원한 데 따라 인천 미추홀구는 이들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9일 방역당구겡 따르면 40대 목사 A씨 부부는 인천의 모 의료기관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가 지난 5~6일 두 차례 연속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고 6일 퇴원했다.

다만 A씨 부부에 이어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은 초등학생 아들은 PCR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아직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미추홀구 측은 고발보다 오미크론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가 먼저라고 생각해 이전까지 고발 절차를 밟지 않았지만, 조만간 A씨 부부를 고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 부부는 지난달 24일 나이지리아에서 귀국한 다음 날인 2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달 1일에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이들이 지인 B씨의 차를 타고 귀가했는데도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공항에서 방역 택시를 타고 집으로 갔다"며 거짓 진술을 했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B씨는 밀접 접촉자에서 제외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지역사회를 돌아다녔고, 이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이어졌다.

A씨 부부가 다니는 미추홀구 교회와 관련한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48명이고, 이 중 40명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