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규 확진자수가 9일 이틀 연속 7000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도 800명대 중반으로 연일 최다치를 경신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7102명 늘어 누적 49만6584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 확진자 수치인 7175명보다는 73명 적다.

위중증 환자도 이날 857명으로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 840명에서 17명이 늘었다.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은 57명 늘어 누적 477명이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