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m '셀카 대기줄'도…尹 "코미디 없애는 것은 저강도 독재"
장애인 단체와 즉석만남…국토위 간사에 전화해 "빠른 입법"
대학로서 '달고나' 윤석열·이준석…커플티 대신 거리두기 피켓(종합)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8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일대에서 이준석 대표와 거리 인사를 했다.

지난 4일 부산 서면에 이어 나흘만의 공동 행보다.

윤 후보가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는 청년 표심에 연일 공들이는 가운데 30대 당 대표로서 청년층 지지세가 있는 이 대표로부터 지원사격을 받은 것이다.

이날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7천명을 넘어선 가운데 두 사람은 시민과의 적극적인 스킨십은 자제했다.

부산 유세에서 등장했던 '커플 후드티'도 입지 않았다.

대신에 '거리두기', '셀카와 악수 자제 부탁' 등 피켓이 따라다녔다.

평일 오후 5시께 당초 한산했던 거리는 윤 후보 지지자들과 보수 유튜버들이 대거 몰려들면서 극심한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대학로서 '달고나' 윤석열·이준석…커플티 대신 거리두기 피켓(종합)

두 사람은 인파를 뚫고 달고나 천막에 들어섰다.

별 모양 달고나를 받아든 윤 후보는 "아 별은 어려운데…"라며 이쑤시개로 달고나를 긁어내기 시작했다.

이 대표의 달고나가 먼저 깨지면서 "난 사망"이라고 말했고, 이어 윤 후보도 "깨졌네"라며 반쪽이 된 달고나를 아쉬운 듯 입에 집어넣었다.

마로니에 공원으로 이동한 두 사람은 크리스마스트리 앞에서 시민들과 '셀카 타임'을 가졌다.

아르코예술극장 입구까지 50m 대기 줄이 늘어서기도 했다.

공원 인근 한 카페에서는 대학로에서 활동하는 개그맨 등 청년들과 차담회도 가졌다.

대학로서 '달고나' 윤석열·이준석…커플티 대신 거리두기 피켓(종합)

두 사람은 앞서 동숭동 한 소극장에서 청년문화예술인들과 간담회도 가졌다.

대학로에서 활동하는 개그맨 신동수·정민규 씨, 배우 권세봉·최동균 씨, 인디밴드 멤버인 영림 씨 등이 참석했다.

신동수 씨가 "저는 MBC에 입사해 코미디 프로그램을 하다가 10년 전부터 어떤 이유인지 모르겠지만 프로그램이 없어졌다"며 "대통령이 되면 MBC·SBS 코미디 프로그램을 부활해야 한다.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기도 했다.

윤 후보는 "코미디를 없애는 것은 저강도 독재 내지는 전체주의에 가까운 것 아니냐"며 방송 편성의 큰 문제가 코미디와 사극이 없어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KBS 사장을 만나 '시청률 경쟁하는 곳으로 가면 안 된다'고 말했다"며 "KBS가 중국 드라마를 사서 번역하는 것에 모멸감을 느낀다.

무조건 주말 9시 뉴스 이후 사극을 봤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인디밴드 활동을 하는 영림 씨는 "코로나19 이후 인디밴드들이 한 개의 공연도 있지 않아 힘든 상황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정부나 지자체가 보유한 유휴지나 창고가 많이 있다"며 이 공간을 공연장이나 전시장, 연습장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또 "새로운 형태의 악기가 필요할 때 악기를 빌려 쓸 수 있는 정책을 차분히 만들어보겠다"고 덧붙였다.

대학로서 '달고나' 윤석열·이준석…커플티 대신 거리두기 피켓(종합)

윤 후보는 소극장 앞에서 시위하며 윤 후보를 기다리던 장애인 단체와 간담회 전후로 즉석 만남을 갖기도 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은 장애인 이동권 확대를 위한 교통약자이동편의증진법 등 개정을 요구했다.

한 여성 회원은 "장애인 권리 보장을 위한 4가지 법안이 계류 중이고 국토위 여야 간사인 조응천 송석준 의원이 만나면 되는데 협의를 하지 않고 있다"며 "장애인만 왜 억울하게 이동을 못 하나.

법안이 올해 안에 꼭 통과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윤 후보는 이 회원의 손을 잡으며 "원내대표께 말씀드려 장애인들이 정상인하고 똑같이"라고 말하다가, 다른 회원이 '비장애인'이라고 표현을 정정해주자 "비장애인과 똑같이 차별받지 않고 역량을 다 발휘하게끔 하겠다"고 고쳐 말했다.

현장에 뒤이어 도착한 이준석 대표에게는 이 상황을 설명하며 "양당이 초당적으로 합의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저희가 연락처를 문자로 보내드리겠다"며 "저도 지하철을 타고 다니면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을 지나기 때문에 (회원들이) 고생하면서 (장애인 이동권 주장을) 알리는 모습을 많이 봤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그 자리에서 국토위 야당 간사인 송석준 의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빠른 시일 내에 (여당 간사인) 조응천 의원과 만나서 이분들의 희망 사항을 초당적으로 협의해달라"고 요청했고 주변에서 박수와 환호가 터져 나왔다.

윤 후보는 간담회가 끝난 뒤에 단체 회원들에게 "당에 이야기를 해서 최단 시간에 여당과 협의해 통과되도록 하겠다"며 "정기국회는 내일 종료되기 때문에 내년 초 임시회를 소집해 여야 협의로 통과되도록 하겠다"고 재차 의지를 밝혔다.

대학로서 '달고나' 윤석열·이준석…커플티 대신 거리두기 피켓(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