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인 8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천15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 잠정 집계치로 역대 최다 기록이다.

종전 최다치인 전날(7일) 1천141명보다 9명 증가해 하루 만에 기록을 새로 썼다.

1주일 전(1일) 동시간대 914명보다는 236명이나 많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7일 2천901명, 1일 2천267명이었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시행된 뒤 16일 1천436명, 23일 1천734명, 24일 1천760명, 26일 1천888명, 30일 2천222명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다섯 차례나 세웠다.

이달 들어서도 1일 2천267명, 3일 2천273명, 7일 2천901명으로 1주일간 세 차례 최다 기록을 새로 썼다.

특히 7일에는 3천 명에 육박하는 확진자가 나오면서 증가세가 더욱 가팔라졌다.

아직 집계 시간이 6시간이나 더 남아있어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3천명을 넘을 가능성도 있다.

지난달 13일 시작된 요일별 최다 기록 경신은 25일째 이어졌다.

8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17만2천756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 최종 집계치는 9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