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평창 올림픽 불법 도청 의혹도
"증거를 찾지 못했다" 입장

동료에게 폭언·욕설 의혹 "맞다"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한국의 심석희(오른쪽)와 최민정이 레이스 도중 엉켜 넘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한국의 심석희(오른쪽)와 최민정이 레이스 도중 엉켜 넘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동료 최민정에게 고의충돌했다는 의혹에 대해 "증거가 부족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빙상경기연맹 조사위원회는 8일 서울시 송파구 벨로드롬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의실에서 2차 조사단 회의를 열고 심석희의 고의충돌 의혹 등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양부남 연맹 부회장 겸 조사위원장은 "A선수(이상 심석희)는 당시 오른손으로 C선수(이상 최민정)의 왼팔을 밀었던 사실을 영상을 통해 확인했다"며 "전문가 의견에 따라 이는 고의에 의한 행동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이 같은 행동이 최민정을 일부러 넘어뜨려 메달 획득을 방해하고자 한 것인지, 아니면 자기 보호 차원에서 한 것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브래드버리라고 단정하기에는 증거가 부족하다"는 것.

심석희는 평창 올림픽 당시 1000m 결승에서 속도를 내며 코너를 돌던 최민정과 부딪혀 넘어졌다. 최민정은 4위, 심석희는 다른 나라 선수의 주행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실격 처리됐다.

이후 지난 10월 심석희가 전 코치와 부적절한 메시지를 주고 받은 내용이 공개됐고, 해당 메시지 안에서 최민정을 겨냥하며 "브래드버리로 만들어 버리겠다"는 취지의 발언이 포함돼 논란이 됐다.

이에 심석희는 "2018년 평창올림픽 기간에 있었던 미성숙한 태도와 언행으로 인하여, 많은 분들께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도 "올림픽 결승에서 일부러 넘어진다거나, 이 과정에서 다른 선수를 넘어뜨려야겠다는 생각은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고, 실제로도 그런 행동은 절대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양부남 대한빙상경기연맹 조사위원장이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 심석희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고의 충돌 의혹 관련 2차 조사단 회의를 마친 뒤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양부남 대한빙상경기연맹 조사위원장이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 심석희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고의 충돌 의혹 관련 2차 조사단 회의를 마친 뒤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사위는 또 "2016년 국제빙상연맹(ISU) 월드컵 대회와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제기된 승부조작 의혹도 증거를 찾을 수 없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심석희가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라커룸에서 불법 도청을 한 증거도 찾지 못했다"고 전했다.

다만 심석희가 동료들에게 욕설, 폭언을 한 부분에 대해서는 "맞다"고 인정했다. 이에 따라 심석희가 내년 2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서는 스포츠공정위가 결정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심석희가 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 징계에 불복한다면 대한체육회 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제기할 수도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