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후보 장모 피고발인으로 입건…시민단체가 지난달 고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처가 회사의 경기 양평 공흥지구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지역경찰서가 아닌 상급 기관인 지방경찰청에서 수사한다.

양평 '윤석열 처가 개발 특혜 의혹' 경기남부경찰청이 수사(종합)

경기남부경찰청은 양평경찰서가 해오던 이 사건 수사를 경기남부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서 넘겨받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이 중대하고 수사인력 동원 여력 등 여러 사안을 고려했을 때 경기남부청에서 수사하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오늘 자료를 넘겨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평경찰서는 이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17일 한 시민단체로부터 '성명불상의 인허가 담당자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해왔다.

이 시민단체는 같은 달 30일 윤 후보의 장모 최모 씨를 피고발인으로 한 고발장을 추가로 제출해 최 씨는 현재 피고발인으로 입건된 상황이다.

공흥지구 개발사업은 양평군 공흥리 일대 2만2천411㎡에 LH가 국민임대주택을 지으려다가 2011년 7월 사업을 포기한 뒤 민영개발로 변경됐다.

양평군은 사업 준공 승인 9일 전인 2016년 6월 사업 시행자이자 윤 후보의 장모 가족회사인 ES&D가 연장 신청을 하지 않았는데도 사업 실시계획 인가 기간 만료일(사업시한)을 2014년 11월에서 2016년 7월로 변경 고시했다.

또 2016년 11월 당시 ESI&D에 공흥지구 개발부담금으로 17억4천800여만원을 부과할 예정이었는데 이듬해 최종 부과액을 0원으로 결정, 사실상 면제했다가 지난달 뒤늦게 1억8천700여만원을 정정 부과했다.

이에 여당을 중심으로 특혜 의혹이 불거졌고,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도 관련 질의가 이어지자 도는 올해 10월 이 사안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