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경찰, 칠곡 복지시설 비리 철저히 조사해야"

경북도장애인부모회 칠곡군지부 등 시민단체들이 경북경찰청과 경북도에 칠곡군 모 복지시설 장애인 학대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8일 성명을 통해 "중증 장애인 거주 시설에서 장애인 학대와 인권 침해는 물론 직원 성추행, 괴롭힘, 회계 부정이 발생했다"며 "시설에서 마련해야 할 가구와 TV 등은 이용자 개인 돈으로 구매됐으며 이용자에게 지급되는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과 시설 보조금은 누군가의 쌈짓돈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용자들은 성추행까지 당했다"며 "이런 행위를 한 것으로 제보자들이 지목한 사람은 법인 이사장이다"고 폭로했다.

이들은 "직원들에 의해 사건이 공론화돼 현재 칠곡군이 회계 부정에 대해 행정처분을 내리고 경북도는 이사장 해임 명령을 건의했다고 한다"며 "관계 기관은 복지시설과 법인에 대해 감사를 실시하고 가해자를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