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공영제 시행 이후 민원·사고·과속 모두 줄어
창원 시내버스 준공영제 100일…시민 66% "과속·난폭운전 개선"

경남 창원시가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시행한 이후 시민들이 체감한 서비스 만족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행 100일을 하루 앞둔 8일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민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달 22일부터 28일까지 시행한 조사에는 시민 1천519명이 참여했다.

이 중 74.3%가 서비스 만족도에 대해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전년도 조사 결과인 69.9%보다 늘었다.

과속·난폭운전이 개선됐다고 응답한 시민들은 66.1%로 집계됐다.

시내버스 이용 승객은 준공영제 시행 이전인 지난 1∼8월 하루 평균 17만6천명에서 시행 이후인 9월∼11월 18만9천명으로 7.7% 증가했다.

지난해 9월∼11월과 올해 9월∼11월을 비교했을 때 민원은 612건에서 361건으로 41% 감소했다.

같은 기간 사고는 31건에서 12건으로 61.3% 줄고, 과속은 9만2천831건에서 8만5천25건으로 8.4% 감소했다.

시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행 전후 상황을 자세히 분석하고, 내년도 버스 노선 전면 개편, 마을버스 확대 도입, 간선급행버스체계(S-BRT) 구축 등 후속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 만족도를 향상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