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서울광장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서울광장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청 공무원 12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인 지방자치단체조차 집단감염 우려로 방역 비상이 걸렸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서울시청 고위공무원을 비롯해 총 1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2명 모두 같은 부서로 서울시청 서소문청사(별관)에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확진자들이 근무하던 층에 있는 공무원 120여 명에 대한 전수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추가 확진을 우려해 역학조사 후 밀접접촉자를 분류,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의회는 당초 8일 진행하려던 내년도 예산안 본심사를 잠정 연기했다. 전날 본심사에 참석한 서울시 간부 중 일부는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청에서 10명 이상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은 지난 7월 이후 5개월 여 만이다. 당시엔 동작구 소재 사우나에서 나온 추가 확진자가 시청 서소문청사에서 근무하다 동료에게 전파해 총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연말연시 내부 회식이나 방역수칙 준수 등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이 있을 전망”이라고 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