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신규 서비스 확대
무인편의점 출입 기능도
부산시는 시민 생활 편의를 위해 ‘비패스(B PASS)’에 교통카드 이용과 무인편의점 출입 신규 서비스를 추가했다고 6일 발표했다.

‘비패스’는 부산시민카드, 도서관 회원증, 모바일 가족사랑카드 등 공공 서비스와 규제자유특구 4대 혁신사업 서비스 등을 하나의 아이디로 이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통합서비스다. 지난해 10월 출시 후 월평균 사용자 수가 7000명이 넘었다. 전자문서 지갑 등 연계 서비스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번에 추가된 교통카드 이용 서비스는 수요자 맞춤 복지 혜택이 제공되는 선불형 모바일 교통카드로 비패스를 통해 개인 스마트폰에서 간편하게 발급해 충전하거나 사용할 수 있다.

또 블록체인 DID(탈중앙화 신원증명)를 적용해 교통카드 발급 시 필요한 정보만으로 신원을 확인, 개인정보 보호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높였다고 시는 설명했다.

무인편의점 출입 QR 코드 서비스도 적용했다. 무인편의점 출입 시 비패스만으로도 가능해 별도 편의점 회원 가입이나 개인 신용카드 정보 등 추가적인 개인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없다. 지난달 23일부터 부산시와 울산시 내 CU 무인편의점에서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올해 안으로 부산시 내 GS 무인편의점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부산=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