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미크론 변이 집단감염지로 지목된 인천 미추홀구의 교회에서 외국인 교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6일 오미크론 변이 집단감염지로 지목된 인천 미추홀구의 교회에서 외국인 교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6일 지난주 (11.28~12.4) 기준 전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평가했다고 발표했다.

직전주(11.21~27)에도 전국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평가했는데 2주째 유행 상황이 심각하다고 본 것이다. 수도권 위험도는 11월 셋째주(11/14~20)부터 이미 3주째 '매우 높음'을 유지했고, 비수도권 위험도는 같은 기간 '중간'에 머무르고 있다고 봤다.

이에 의료 대응 역량은 이미 한계를 초과한 상황이라고 방대본은 설명했다. 방대본은 "평가결과는 11월 넷째주(11.21∼27)와 동일하나, 전반적인 지표가 악화하는 양상"이라며 "이미 의료대응 역량의 한계를 초과한 (코로나19)발생이 지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방대본은 코로나19 위험도를 대응역량, 발생현황, 예방접종 등 3개 영역에서 17개 평가 지표로 나누어 매주 평가하고 있다. 위험도는 매우 낮음, 낮음, 중간, 높음, 매우 높음 등 5단계로 구분된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