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서울대·한국외대 각 1명 의심사례로 분류
각 대학 방역 지침 강화…도서관 등 제한적 운영
서울 대학가 '초긴장'…오미크론 의심사례 잇따라

서울 소재 대학 재학생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의심 사례로 분류되면서 지역사회에 비상이 걸렸다.

6일 대학가에 따르면 경희대와 서울대, 한국외대(가나다순) 재학생 각각 1명이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로 분류됐다. 이들 3명은 외국인 유학생으로 모두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인 목사 부부가 다니는 인천시 미추홀구 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모두 지난 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오미크론 감염 여부와 관련한 결과는 아직 발표되지 않은 상태다.

이에 각 대학은 방역지침을 강화하면서 오미크론 확산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히 '위드 코로나' 체제 이후 대면 수업으로 전환하면서 감염 의심자와 접촉한 학생들이나 교직원 수가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외대에 따르면 오미크론 의심 학생과 동선이 겹친 인원은 총 169명이다.

한국외대는 오는 14일까지 모든 수업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기말고사도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오는 11일까지는 도서관, 교내 식당 등을 제한적으로 운영한다.

서울대는 오미크론 의심 학생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이들을 격리 조치했다. 경희대는 오미크론 확진 여부를 확인한 뒤 추가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다만 서울대와 경희대는 대면 수업 방침을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