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확진자 12명 늘어 총 24명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하면서 4000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확진자가 4325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47만7358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5127명·당초 5128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보다는 802명 줄었다. 주말에는 검사 건수가 감소하면서 확진자 수도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지만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휴일 기준 처음으로 4000명대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41명이다. 80세 이상 22명, 70대 14명, 60대 3명, 40대와 50대가 각 1명이다. 전날 사망자 43명에 비해서는 2명 줄었다.

누적 사망자 수는 3893명으로 국내 누적 치명률은 0.82%다.

위중증 환자는 727명으로 전날보다 17명 줄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일부터 엿새 연속(723명→733명→736명→752명→744명→727명)으로 700명대를 기록했다.

새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도 12명(해외유입 2명·지역감염 10명) 늘어 누적 24명이 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4296명, 해외유입이 29명이다.

최근 1주간(11.30∼12.6)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032명→5122명→5265명→4944명→5352명→5127명→4325명을 기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9명으로 전날(24명)보다 5명 많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5만648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10만3345건으로 총 15만3993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이날 0시 기준 80.5%(누적 4134만1888명)를 기록했다. 18세 이상 인구 대비로는 91.7%다.

한편 정부는 지금의 코로나19 유행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 일상회복을 중단하는 특별방역대책을 이날부터 시행한다. 앞으로 4주간 사적모임 규모는 수도권에선 6명까지, 비수도권에선 8명까지로 제한된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