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지난 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2년도 정부 예산안을 분석한 결과, 지역 관련 사업비로 국비 16조5천605억원을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올해(16조3천767억원)보다 1천838억원(1.1%) 늘어난 역대 최대 규모다.

분야별 확보 예산은 사회간접자본(SOC) 분야가 올해보다 2천376억원이 늘어난 4조4천73억원, 보건·복지 분야가 인구 증가와 복지정책 확대에 따라 올해보다 2천236억원 늘어난 9조1천419억원이다.

경기도 내년도 국비 예산 16조5천억 확보…올해보다 1천838억↑

애초 정부 예산안에 담긴 경기도의 국비 확보 총액은 16조2천317억원이었으나 국회 심의과정에서 65개 사업에 3천288억원이 증액됐다.

증액된 주요 예산은 ▲ 월곶-판교 복선전철(467억원) 등 SOC 구축 사업비 1천640억원 ▲ 지역화폐 확대 발행 지원(840억원) 등 경제·일자리 사업비 858억원 ▲ 유아교육비 보육료 지원(363억원) 등 문화교육 사업비 384억원 ▲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비(212억원) 등 기타 사업비 406억원이다.

특히 정부 예산안(560억원)에서 올해보다 대폭 삭감됐던 지역화폐 사업비 증액에 총력을 기울여 1천400억원을 확보했다.

SOC 사업으로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A노선(파주~삼성) 3천309억원, 구리~안성(서울~세종) 고속도로 6천706억원, 수도권 제2순환(김포~파주) 고속도로 1천825억원 등이 포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