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숭의동 한 교회 목사 부부로부터 신도로 코로나19 오미크론변이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5일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숭의교회에 폐쇄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한경DB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숭의동 한 교회 목사 부부로부터 신도로 코로나19 오미크론변이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5일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숭의교회에 폐쇄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한경DB

새로 발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감염자가 3명 늘어 누적 12명에 이르렀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3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들은 인천 미추홀구 교회와 관련한 선행 확진자와 접촉한 뒤 지난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전장유전체 분석을 통해 전날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최종적으로 확인됐다.

이중 한 명은 국내 최초 감염자인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A씨 부부의 지인으로, 또 다른 지인인 오미크론 감염자 B씨가 이용한 식당에서 식사한 50대 여성이다.

나머지 두 명은 B씨로부터 감염된 지인 E씨의 30대 여성 지인과 그의 50대 동거인이다.

현재까지 국내 오미크론 감염자는 누적 12명이다. 해외 유입은 4명, 국내 감염은 8명이다.

방대본은 이날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감염 의심자도 4명 더 늘어 오미크론 역학적 관련 사례가 26명이라고 밝혔다.

26명 중에는 감염 확인자 12명이 포함돼 있으며, 나머지 14명에 대해서는 변이 감염 확정을 위한 전장유전체 분석이 진행되고 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