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가 일고 있는 인천 모 교회 . 사진=연합뉴스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가 일고 있는 인천 모 교회 .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인천 미추홀구의 모 교회에서 총 1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추가 확진자 6명은 오미크론 변이 의심 확진자로 분류돼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전국의 오미크론 확진자는 총 9명이며, 인천에서 7명이 발생했다.

지난달 24일 나이지리아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목사 부부(40대)와 아들(10대), 목사 부부를 인천공항에서 집까지 데려온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30대 남성, 4일 방역당국이 추가로 발표한 3명 등 총 7명이다. 신규 3명은 우즈베키스탄 남성과의 접촉으로 감염된 부인, 장모, 지인이다. 코로나19 확진 뒤 의심사례로 검사를 받은 결과 4일 오미크론 변이 감염으로 판명됐다.

우즈베키스탄 남성의 가족 일부는 28일 인천의 모 교회 모임에 참석했다. 당시 교회에는 약 800여 명이 모임과 예배 등에 참석해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들은 방역당국의 안내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중이다.

인천의 방역당국 관계자는 “코로나19 준증환자 치료병상을 23개에서 66개로 늘리고,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통해 오미크론 변이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