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변이 3명 추가…누적 9명
사진=뉴스1

사진=뉴스1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352명 발생했다. 위중증 환자는 752명, 사망자는 70명으로 모두 역대 최다 수치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5352명 늘어 누적 46만7907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발생은 5327명, 해외유입 25명이다. 이날 확진자 수는 전일(4944명) 대비 408명 늘어난 수치다.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 5327명 중 수도권에서만 4219명이 확진됐다. 서울 2266명, 경기 1671명, 인천 282명이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201명, 대구 89명, 광주 38명, 대전 126명, 울산 7명, 세종 8명, 강원 114명, 충북 56명, 충남 131명, 전북 65명, 전남 51명, 경북 87명, 경남 114명, 제주 21명이 발생해 총 1108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25명 중 4명은 공항과 항만 등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21명은 지역사회에서 감염됐다.

국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3명이 추가돼 누적 9명이다.

사망자는 70명 늘어 누적 3809명이다. 치명률은 0.81%다. 위중증 환자는 752명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 1차 접종자는 신규 3만3213명이다. 얀센 백신 접종자를 포함한 누적 접종자는 4265만3944명으로 인구 대비 83.1%가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 접종 완료자는 신규 8만9269명으로 누적 접종 완료자는 4128만4671명이다. 인구 대비 80.4%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