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양성…n차 감염 현실화
중대본 "추가확진 계속 나올 듯"
새로운 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 관련 집단감염 사례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은 우즈베키스탄 국적 30대 남성 A씨의 가족이 다니는 인천 미추홀구 교회에서 10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들이 접촉한 사람만 400명이 넘어 집단감염 규모가 더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인천 교회서 '오미크론 의심' 집단감염

3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A씨의 부인·장모·지인이 지난달 28일 예배에 참석한 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0명이 발생했다. A씨는 ‘국내 1호 오미크론 감염자’인 40대 목사 부부에게 2차 감염됐다. ‘40대 목사 부부→우즈베키스탄 국적 A씨→A씨 가족→교회 내 접촉자’라는 4차 감염이 현실이 된 것이다. 이 중 오미크론으로 확인된 사례는 40대 목사 부부와 A씨다. 당국은 A씨 가족과 이들의 교회 내 접촉자도 오미크론 감염 의심자로 보고 변이 분석 검사를 하고 있다.

감염 고리가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 인천시에 따르면 A씨 가족이 교회에 방문했을 당시 총 411명이 예배에 참석했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이들 411명과 함께 이 교회의 다른 시간대 예배에 참석한 369명 등 총 780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시행 중”이라며 “추가 확진자가 계속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40대 목사 부부의 10대 아들인 B군이 다니는 인천 한 초등학교에서도 700명이 넘는 재학생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B군은 수도권 전면등교 지침에 따라 지난달 25일 등교했다. 당일 오전 부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즉시 하교한 뒤 2일 오미크론 감염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A군과 밀접 접촉한 교사나 학생은 없었지만, 인천교육청은 학부모들의 우려를 감안해 선제적으로 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