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신반포16차 재건축…종로구 창신1동 정비구역 지정

서울시는 1일 제16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16차 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변경과 종로구 창신1동 정비구역 지정 등 7건을 가결했다고 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1983년 준공된 신반포16차 아파트(최고 11층, 총 396세대)는 이번 결정으로 최고 35층, 468세대(분양 400세대, 장기전세주택 68세대)로 재건축이 가능해졌다.

종로구 창신1동 일대에는 4개의 정비구역이 새로 지정돼 재개발사업이 추진된다.

창신 1·2구역은 문화재(흥인지문)와 산업 특성 등을 고려해 소단위 정비형, 3·4구역은 대규모 블록 단위로 개발하는 일반정비형 방식이 적용된다.

쪽방 거주민의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허용 용적률 인센티브도 적용했다.

서울시는 "일대 낙후된 상업공간이 도심 위상에 맞게 재편될 것"이라며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주민제안을 통해 확정된다"고 설명했다.

기타 가결된 안건으로는 ▲ 성동구 마장세림아파트 재건축사업 정비계획 ▲ 서초구 반포유수지 내 체육시설 설치를 위한 복개 심의 ▲ 중구 순화동 마포로5 제9-1지구 정비 계획 ▲ 중구 서소문구역 제10지구 정비계획 ▲ 마포구 당인리 화력발전소 부지 내 도시계획시설 결정이 있다.

서초구 신반포16차 재건축…종로구 창신1동 정비구역 지정

이번 결정으로 마장세림아파트에는 최고 29층(높이 89m) 이하 규모의 공동주택 996세대(공공임대 81세대 포함)와 부대복리시설이 신축될 예정이다.

반포유수지는 일부 면적(2천994.5㎡)이 복개돼 수영장과 다목적체육관 등 복합체육시설 건립이 가능해졌다.

중구 마포로5 구역 제9-1지구에는 공동주택 및 오피스텔 총 136호와 50플러스센터(사회복지시설), 서소문 구역 제10지구에는 지하 2층∼지상 19층 규모의 업무·판매시설이 각각 건립된다.

당인리 화력발전소 부지에는 2023년 지상 4층, 연면적 5천155.35㎡ 규모의 주민생활체육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