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입소자 101명 대부분 70∼80대…종사자·면회객이 바이러스 전파 추정
종사자 PCR검사 주 1회→2회로 강화…환자·입소자도 매주
대전 요양시설 6곳에서 사흘새 134명 확진…보호자 면회 금지(종합2보)

대전지역 요양시설들에서 사흘 동안 100명을 훌쩍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요양병원 4곳과 요양원 2곳에서 134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이 요양시설 179곳(요양병원 56·요양원 123곳)의 간병인·요양보호사·의료진 등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1주일마다 선제검사를 하고 있는데, 지난달 30일 일부 종사자가 확진됐다.

이에 환자·입소자로 검사를 확대한 결과 집단감염 사실이 속속 확인된 것이다.

중구 A요양병원에서는 지금까지 환자 21명과 종사자 7명 등 28명이 확진됐다.

동구 B요양원에서는 입소자 13명과 종사자 6명, 종사자 가족·지인 2명 등 2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동구 C요양원에서는 입소자 6명과 종사자·가족 4명이, 유성구 D요양병원에서는 종사자 2명과 환자 3명이 각각 확진됐다.

여기에 전날 낮 간병인 2명과 환자 1명이 확진됐던 서구 E요양병원에서 밤사이 환자 30명과 종사자 3명이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총 36명이다.

중구 F요양병원에서도 밤사이 환자 27명과 종사자 4명 감염사실이 추가로 확인된 데 이어 2일 종사자 1명이 더 감염돼, 이 요양병원 전체 확진자는 34명으로 늘었다.

대전 요양시설 6곳에서 사흘새 134명 확진…보호자 면회 금지(종합2보)

확진자들 가운데 101명이 환자와 입소자인데, 대부분 70∼80대 이상 고령이다.

간병인이나 요양보호사 등도 거의 50∼60대이다.

이들은 코로나19 감염 사실도 모르고, 아무런 조치도 받지 못한 채 길게는 1주일을 보낸 셈이다.

확진자들 가운데 100명은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완료한 상태에서 돌파감염됐다.

이 중 32명은 이르면 지난달 10일부터 추가 접종도 했다.

24명은 백신을 아예 맞지 않은 상태에서 감염됐고, 8명은 1차만 접종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종사자들이 외출했다가 감염됐거나, 감염된 보호자들이 면회 왔다가 시설 내에 확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임종을 제외한 모든 면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종사자 PCR 검사 횟수는 주 1회에서 2회로 늘어난다.

검사하지 않는 날에는 출근 즉시 신속항원 검사를 받아야 한다.

환자와 입소자를 대상으로도 매주 PCR 검사나 신속항원 검사를 한다.

시설마다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이행 실태를 점검한다.

위반하면 최고 1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3차례 넘게 적발되면 30일 이상 운영을 중단시킨다.

백신 추가 접종은 오는 5일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대전지역 전체 요양시설 179곳(요양병원 56·요양원 123곳)의 1만9천639명 중에는 73.3%인 1만4천389명이 추가 접종에 동의했다.

동의자 가운데 91.0%인 1만3천89명이 지금까지 추가 접종을 완료했다.

대전 요양시설 6곳에서 사흘새 134명 확진…보호자 면회 금지(종합2보)

방역 당국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시설들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해 내부에서 의료진이 항체치료제를 투약 치료하는 한편 위중증 환자는 감염병 전담병원에 이송할 계획이다.

아직 위중증 환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확진 종사자들 간에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지도 추적 조사하고 있다.

한편 이날부터 대전지역 위중증 환자 전담 치료병상은 3개가 추가돼 총 28개로 늘었다.

이 가운데 5병상이 현재 비어 있다.

이동한 시 보건복지국장은 "요양시설 확진자들이 대부분 경증이나 무증상인데, 고령이라 언제든지 상태가 나빠질 우려가 있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위중증 병상을 최대한 비워둘 것"이라며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에도 수도권 환자를 더 받기는 어려운 상황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6시까지 대전에서는 51명이 신규 확진됐다.

이들 가운데는 서구 사우나를 매개로 한 확진자 4명이 포함돼 있다.

이 확산 누적 감염자는 8명이다.

전날에는 요양시설 확진자를 포함해 총 166명이 확진돼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