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은 최근 나이지리아 방문 후 귀국한 40대 부부와 지인 1명이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이와 함께 해외입국 확진자를 대상으로 변이 분석을 한 결과 2명이 확인돼 총 5명이 오미크론 변이로 확인됐다고 추가 발표했다. 국내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10월28일 모더나 백신으로 접종을 완료한 이들 부부는 지난달 14일부터 23일까지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국내에 들어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후 접촉자 추적 관리 과정에서 A씨와 40대 부부의 10대 아들 1명 등 2명이 지난달 30일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되자 전장 유전체 분석을 진행했다.

여기에 A씨가 확진된 다음 날 A씨의 가족과 지인 등 3명도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의심되는 나머지 확진자 4명에 대해서도 전장유전체를 분석 중이며, 10대 아들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 여부는 오는 2일, A씨 관련 확진자 3명의 결과는 이르면 오는 4일 나올 예정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