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오미크론 감염 사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인천 거주 40대 부부와 지인 한 명이 최종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는 국내 첫 오미크론 감염 사례다.

1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40대 부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부부는 지난달 14일부터 23일까지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의심돼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유전체 검사를 시행했다.

이 부부는 지난 10월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귀국했고, 지난달 25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후 접촉자 추적 관리 과정에서 40대 남성인 지인과 10대인 가족 1명 등 2명이 지난달 30일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 의심 사례와 관련해 "현재 (이들 4명을 포함해) 총 7명이 검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어 "사실 저희가 막는다고 하더라도 시간 문제고, 어차피 뚫릴 가능성이 높다"며 "현재 8개국이 입국금지대상인데, 나이지리아는 그 대상에서 제외된 국가였다. 앞으로 격리면제 제도 대상을 더 제한해 확고한 격리가 필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