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병원 등 산발 감염 이어져 포항서 이틀 새 46명 확진(종합)

경북 포항에서 교회, 병원 등과 관련한 산발적 감염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다.

1일 포항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현재 포항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31명이다.

포항에서는 지난달 30일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15명 발생해 이틀 사이 확진자가 46명 발생했다.

1일 감염자 가운데 포항 한 어린이집 관련 13명, 포항 한 종합병원 관련 5명, 한 교회 관련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모 대학 관련 1명, 타지역 확진자 접촉자 5명, 기존 확진자 가족 2명,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1명이 양성으로 나왔다.

포항 한 종합병원에서는 지난달 30일에 2명이 확진된 뒤 관련 확진자가 5명 추가됐다.

시는 지난달 30일 최초 확진자가 나온 뒤 이 병원 직원과 환자 2천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시는 재난문자를 통해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이 병원 흉부외과에서 외래진료를 받은 사람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포항 모 교회 관련 확진자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5일 첫 발생한 이후 1일 4명을 포함해 지금까지 모두 4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지난달 21일부터 26일까지 이 교회를 방문한 사람에게 검사를 받으라는 재난문자를 보냈다.

시 관계자는 "단계적 일상회복이 지속될 수 있도록 친목이나 여흥을 위한 만남과 모임은 자제하고 백신효과 감소에 따른 신규 확진 및 중증환자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추가접종 등 백신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