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상륙 초비상

위중증 환자 700명 넘어서
정부, 거리두기 강화 재검토
유럽 각국 마스크 착용 확대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상륙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에 후퇴는 없다”던 정부는 오미크론 확산에 대비해 고강도 방역 강화조치 준비에 나섰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일 “오미크론 확진자가 늘어나면 대대적인 방역조치 조정이 있을 수 있다”며 “지난달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거론됐으며, 이미 검토가 끝난 상태”라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위중증 환자가 빠르게 늘어나자 부스터샷(추가 접종) 확대 등의 조치를 내놨다. 이 같은 상황에서 오미크론 확산까지 겹치면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와 맞먹는 수준의 대책을 고려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오미크론은 전파 속도가 델타보다 다섯 배가량 빠른 것으로 알려져 있어 코로나 팬데믹이 새로운 대확산 국면을 맞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정부는 최근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40대 부부, 이들과 밀접 접촉한 10대 아들 및 지인을 대상으로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분석 중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40대 부부는 델타 변이의 분석 결과와는 다른 양상이 있어 오미크론 감염이 상당히 의심된다”고 했다.

코로나19 상황은 점차 나빠지고 있다. 전날 신규 확진자는 5123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5000명을 넘어섰다. 위중증 환자 역시 723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오미크론 감염 사례를 보고한 나라는 22개국이다. 브라질 보건당국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입국한 부부가 이 변이에 감염됐다고 지난달 30일 발표했다. 일본에선 1일 두 번째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왔다. 독일에선 해외에 나간 적이 없는 39세 남성이 오미크론에 감염되는 등 지역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오미크론 감염자가 속출하자 유럽 각국은 방역 대응을 강화했다. 독일 정부는 모든 국민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탈리아는 마스크 착용 의무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선아/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