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방문 뒤 코로나19 확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감염 의심자가 4명 나온 가운데 현재까지 특이한 증상은 보이지 않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40대 부부가 오미크론 감염으로 의심돼 변이 확정을 위한 검사를 시행 중이다.

이들은 지난달 14일부터 23일까지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25일 귀국 후 검사 결과에서 코로나19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부의 확진 후 역학조사 과정에서 지인 1명과 동거가족(자녀) 1명이 추가로 되면서 오미크론 변이 의심 관련 확진자는 총 4명이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