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난동 부실대응' 인천청장은 사퇴…치안감 승진은 윤희근 등 3명
유진규 울산청장·최승렬 강원청장, 치안정감 승진

정부는 1일 유진규 울산경찰청장을 포함한 경찰 치안정감·치안감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치안감에서 치안정감으로 승진한 인사는 유진규 울산경찰청장과 최승렬 강원경찰청장이다.

치안정감은 경찰 총수인 경찰청장(치안총감·1명) 바로 아래 계급으로, 국가수사본부장과 경찰청 차장, 서울·부산·경기남부·인천경찰청장, 경찰대학장 등의 보직을 맡는다.

이날 인사 발표와 동시에 송민헌 인천경찰청장은 최근 흉기난동 부실 대응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송 청장은 입장문에서 "인천논현서 부실 대응에 대한 총괄 책임을 지고 인천청장 직에서 물러남과 동시에 경찰을 퇴직한다"며 "이번 사건 피해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아직 병상에 계신 피해자분의 조속한 회복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윤희근 경찰청 자치경찰협력정책관, 유재성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과학수사관리관, 송병일 경기남부경찰청 수사부장 등 3명은 치안감으로 승진했다.

치안감은 서울경찰청장 등 치안정감이 맡는 경찰청장직을 제외한 시도 경찰청장과 경찰청 국장급으로 보임된다.

과거에는 고위직 승진·보임 인사가 대부분 동시에 이뤄졌지만 자치경찰제 시행에 따라 고위급 승진 인사 뒤 경찰청장이 시도 자치경찰위원회와 협의해 추천하는 과정을 거쳐야 대통령이 시도 경찰청장을 임용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