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허문찬 기자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허문찬 기자

'위드 코로나' 이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신규 확진자수가 역대 최대치인 500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모두발언에서 "1일 확진자수가 5천명대 초반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위중증 환자도 코로나19 유행 후 가장 많은 수치를 나타냈다. 전 제2차장은 "어제까지 위중증 환자수는 700명대 수준이며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병상 가동률이 상승하고 배정 대기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하루 최다 확진자는 지난 24일 0시 기준 발표치인 4115명이었다. 위중증환자가 가장 많았던 것은 전날 집계된 661명이었다.

이로써 하루 신규 확진자수와 위중증환자 모두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게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