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후보 야권 단일화 촉구 광고 낸 60대 벌금형

올해 4·7 보궐 선거 전 야권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를 촉구하는 내용의 광고를 신문에 게재한 6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선일 부장판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61)씨에게 벌금 7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3월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를 20여일 앞두고 일간지 4곳에 "김종인 오세훈 안철수 님에게 고합니다"라는 제목의 광고를 게재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광고에서 "야권의 단일화야말로 공정한 시대를 살지 못하며 억눌려 살아온 대다수 국민들의 희망"이라며 "판세가 다르다 해 단일화를 이루지 못하는 당신들의 행태는 국민을 분하게 만들고 울분을 쏟아내게 한다"고 적었다.

A씨는 "현 정권에서 경제가 좋지 않음에도 정치인들이 다투는 모습이 바람직해 보이지 않아 광고를 게시했을 뿐, 특정 정당·후보를 위한 것이 아니었다"고 주장했지만 유죄가 인정됐다.

법원은 "광고 게시일 전날 야권 후보자 두 명의 단일화 협상이 결렬된 점, 광고가 단순히 후보자의 성명이나 정당의 명칭을 사용한 것에 그치지 않고 이들의 단일화를 촉구해 선거에서 승리해야 한다는 내용인 점 등을 고려했을 때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선거의 공정성을 침해하는 탈법적인 행위이고, 광고가 게시된 곳이 주요 일간지로 영향력이 상당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