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조는 30일 지부장 선거를 벌인 결과, 전체 조합원 8천508명 중 7천778명(투표율 91.4%)이 투표해 기호 1번 오영성 후보가 2천385표(30.7%), 기호 2번 백호선 후보가 2천229표(28.7%), 기호 3번 정병천 후보가 2천704표(34.8%)를 득표했다고 밝혔다.

과반 득표자가 없어 다득표 순위에 따라 1위인 정병천 후보와 2위인 오영성 후보가 다음 달 2일 결선을 벌인다.

정 후보는 기존 집행부를 잇는 강성 성향, 오 후보는 중도 성향으로 분류된다.

결선에 오르지 못한 백 후보 역시 강성으로 인식돼왔다.

결선에서 한 후보가 과반 득표하지 못하면 후보 등록부터 새로 하는 재선거를 치르게 된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