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찍은 남성들 폭행 신고
휴대전화 빼앗아 바닥에 던지기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tvN '코미디 빅리그'에 출연해 '징맨'으로 유명해진 헬스트레이너 황모(38)씨가 남성 두 명을 때리고 이들의 휴대전화를 부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황씨에 대해 재물손괴 및 폭행 혐의로 입건 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새벽 1시 40분께 황씨가 강남구 역삼동의 한 인도에서 남성 두 명을 폭행하고 이들의 휴대전화를 부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황씨는 휴대전화로 자신을 찍은 20대 남성 두 명에게 다가가 "나를 찍은 것이냐"고 물은 뒤 이들이 "그렇다"고 대답하자 두 사람의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고 한 명의 얼굴을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 두 사람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바닥에 던지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임의동행을 요구했으나 황씨가 이를 거부, 현재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황씨는 2015년 서울 강남구의 한 식당에서 30대 남성과 말싸움을 벌이다 상대를 폭행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2016년에는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된 바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